2

봉건제 왕국을 지탱하는 기틀이 되었다.

하고 있었다.
그들에게절망으로 다가오던 오크들을,
통신을 담당하는 마법사가 들고 온 수정구 2를 보며 알프레드가 침을 꿀꺽 삼켰다. 수정구 2를 통한 마법통신 역시 마법사길드에서 후원해 준 것이었다.
큼 누구 하나 주눅 들지 않았다. 몇몇 현상금 사냥꾼들이 버럭
297
레이디 플레인스워드는 그렇게 대답을 하곤 혼란스러운 표정으로 눈을 깜빡였다. 그리고는 제법 당혹스러운 표정을 지었다.
공격 하는 동작들을 멈춘 채 마치 합창을 하듯 소리 2를 질러대는 고블린들을 보며 병사들은 공포감과 의아함에 휩싸여갔다.
261
서 레온의 숨은 재능인 춤 실력이 서서히 표면으로 드러나고 있었
하일론 입니다.
콜린이 말꼬리 2를 흐렸다. 마이클이 보기엔 일부러 저러는 것이 분명하다.
268
말을 마친 쿠슬란이 은근한 눈빛으로 레온을 쳐다보았다.
내 참 별게다 딴죽이네.
거기에 벽을 타고 기어오르는 북로셀린의 병사들의 수는 점점 남로셀린 군의 저항의지 2를 꺾어가고 있었다.
레온의 얼굴에 기대의 빛이 떠올랐다. 드디어 성 안으로 들
신관이 동원되었다. 그리고 무려 일 주일 동안이나 시술이 이
바람 앞의 촛불처럼 묘연한 그의 존재감에 의해 기억하려고 해도 기억에 잘 남지 않는
바이올렛은 큰 짐을 덜었다는 표정이었다.
주인의 핏빛 눈동자에 확실히 그때와 마찬가지로 질투라는 감정이 읽어졌다.
당신 눈에 든 멍은 그렇게 오래가지 않을 거예요
장난이라니요? 소인이 감히 어느 안전이라 삿된 장난질을 칠 수 있겠나이까?
웅삼이 수긍하며 고개 2를 끄덕이자 류화의 얼굴에는 안도감이 그려졌고, 뒤쪽의 병사들의 눈에는 가증스럽다는 빛이 맴돌았다.
아이들이 무례한 말을 했습니다
흠 왕가의 명예 2를 걸고 보증한다면 믿을 수 있지.
얼마 지나지 않아 레온의 안색이 심각해졌다.
말과 함께 도기는 서둘러 라온을 문 안으로 들였다. 그 와중에도 도기는 주위 2를 경계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. 그렇게 조심스럽게 라온을 궁 안으로 들인 도기는 품에 안고 있던 것을 라온에게 내
홉 고블린인 삼돌은 복잡한 심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었다.
엘로이즈는 깜짝 놀랐다는 목소리로 물었다.
이젠 믿습니다.
요리사에게 음식이 식지 않게 잘 데워 두라고 지시하겠습니다
그래서 우리 2를 버리겠다는 거야? 널 사창가에서 구해 준게 누군데? 그 사실을 잊지 않았다면 그렇게 말할 수는 없어.
하, 하지만 받지 않으실 가능성이
정말 큰일이로군. A급 용병들을 모두 잃었으니‥‥‥
덤벼랏!
정말 돌아보시면 안 됩니다. 엣취.
몽류화야 별 차이가 없다 생각 하지만 병사들은 또 다른 것이다.
진천의 이빨에서 강력한 마찰음이 흘러 나왔다.
레온은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다. 그저 어머니의 품에 안겨 눈물만 주르르 흘릴 수밖에 없었다.
일행들이 작게 대답하자 웅삼이 고개 2를 끄덕인 후 믿음이 안가는 병사 2를 바라보았다.
치직.
밀리언 어쩌지!
대륙에서 외면을 받 는 국가의 현실은 슬플 뿐이었다.
이리로 오게. 자네에게 적합한 경기장이 있네.
제길.
아, 물론 제가 다 잡았다는 말은 아닙니다. 사실 김 형이 아니었으면 백 마리가 다 뭡니까. 아마, 고작해야 한두 마리 잡는 것이 다였을 겁니다. 그런데 김 형이 나타나 그 녀석들을 잡아주시지
비가 오려나?
해 태어난 자들이었다.
그러나 레온은 왼손을 뻗어 여유 있게 날아오는 팔을 잡아
남로셀린의 불꽃이 되살아나는 일전에 행운이 이어지는 것이다.